메뉴 건너뛰기

면접 시 이것만은 피해라


구직자와 기업 인사담당자가 처음 마주하는 자리인 면접.

취업의 당락을 좌우하는 이 단계에서 지원자가 눈을 자꾸 피하거나 말끝을 흐리는 모습을 보이면 부정적인 인상을 줄 수밖에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.

12일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(www.saramin.co.kr)에 따르면 인사담당자 390명을 대상으로 ‘지원자의 무의식적인 버릇이 채용당락에 미치는 영향’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, 66.7%(260명)가 ‘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’라고 응답했다.

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버릇은 ‘시선회피’(38.1%)가 1위로 꼽혔다. 이어 ‘말끝 흐리기’(20.8%), ‘다리떨기’(10%), ‘구부정한 자세’(9.6%), ‘말 더듬기’(6.9%), ‘잦은 한숨 쉬기’(4.6%), ‘음~아~뭐~ 등 추임새 넣기’(4.6%) 등이 있었다.

이런 버릇이 반복되면 지원자가 어떻게 평가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58.8%(복수응답)가 ‘자신감 없어 보인다’고 답했다. 이 외에도 ‘신뢰감이 떨어진다’(52.3%), ‘집중력 없어 보인다’(42.3%), ‘실수가 잦을 것 같다’(17.3%), ‘준비성이 없어 보인다’(16.2%), ‘성격이 원만하지 않을 것 같다’(12.3%) 등의 의견이 있었다.

지원자의 무의식적인 버릇이 당락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는 평균 44%로 집계되었다. 세부 비율을 살펴보면 ‘30%’(32.7%), ‘50%’(15.8%), ‘20%’(13.1%), ‘60%’(10%) 등의 순이었다.

실제로 이들 중 83.8%는 무의식적인 버릇을 반복하는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한편, 인사담당자들은 무의식적인 버릇을 고치기 위해 지원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으로 ‘자신감 갖기’(55.6%)를 꼽았다. 다음으로 ‘마인드컨트롤’(16.4%), ‘모의면접, 스터디를 통해 버릇 확인하기’(15.6%), ‘집중력 향상시키기’(9.7%) 등이 있었다.

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“면접에서는 구직자들의 작은 버릇 하나도 평가의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”며 “평소 실전 모의면접 등을 통해 본인의 좋지 않은 버릇을 점검하는 것이 도움된다”라고 조언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