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 건너뛰기

구직자 10명 중 7명 "상반기 보다 연봉낮춰 구직활동"




 구직자 10명 가운데 7명은 올 상반기 구직활동 시작했을 때 보다 연봉을 낮춰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

17일 취업포털 커리어(www.career.co.kr)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7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, 71.7%가 ‘현재 올 상반기 구직활동 시작했을 때 보다 취업눈높이를 낮춰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’고 답했다.

‘눈높이를 높였다’는 16.7%, ‘눈높이에 변화 없다’는 11.6% 이었다.

취업눈높이를 낮춘 이유(복수응답)로는 ‘취업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’가 69.7%로 1위를 차지했다.

‘예전보다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서’는 54.7%, ‘적성·희망직무에 맞춰 가기 위해서’ 25.8%, ‘기업조건이 좋아도 고용안정성이 예전 같지 않아서’ 21.8%, ‘가족·지인들의 권유로’는 5.8% 이었다.

눈높이를 낮추면서 가장 크게 변화한 조건은 ‘연봉수준’이 41.7%로 가장 많았다. 이어 ‘기업의 대외적 인지도’ 30.6%, ‘근무형태(정·비정규직 등)’ 11.3%, ‘회사위치’ 7.2%, ‘복리후생’ 5.1% 순이었다. 이외에도 ‘매출규모’ 3.0%, ‘임직원 규모’ 0.9%, ‘상장여부’ 0.2% 등이 있었다.

한편, 취업 눈높이를 높였다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‘눈높이를 높인 이유(복수응답)’를 질문한 결과, 59.7%가 ‘지금 힘들어도 첫 단추를 잘 끼워야 된다고 생각해서’를 꼽았다.

다음으로 ‘취업스펙이 이전보다 높아져서’가 33.9%로 그 뒤를 이었으며 ‘주변 친구들이 눈높이를 높이고 있어서’는 8.1%, ‘취업에 대한 자신감이 늘어서’ 7.3%, ‘가족·지인들의 권유로’는 2.4% 이었다.

가장 크게 변화한 조건으로는 ‘연봉수준’이 25.0%로 눈높이를 낮췄다는 응답자와 같았으나 2,3위는 차이를 보였다. ‘근무형태’와 ‘복리후생’이 각각 23.4%, 20.2%로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‘상장여부’는 14.5%, ‘기업의 대외적 인지도’는 5.6% 이었다.